미디어센터

PRESS RELEASE

PRESSInterCHARM Korea

인니 화장품 바코드 표기 2024년까지 의무화 - 인증·식별 불가시 불법유통제품 간주…“수출 기업들 주의해야”

인도네시아가 식약품 포장에 2차 바코드 표기를 의무화 함에 따라 현지에 수출하는 국내 화장품 기업들의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인도네시아 식약청은 지난해 12월 화장품·식품·의약품 포장지에 2차원 바코드 부착을 의무화한 법령을 제정해 시행하고 있다.

 

이 법은 유통 현장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불법 유통 제품으로부터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해 마련됐다. 식약품 유통 통제 역량 강화는 인도네시아의 주요 국정 과제 중 하나로 2019년 국가개발계획에 포함돼 있다.

 

바코드를 받아야 하는 품목은 화장품을 비롯해 의약외품(OTC)·제한적 의약외품(limited OTC Medicine)·전통의약품·건강기능식품·가공식품 등이다.

 

특히 화장품 유통허가 사업체는 온라인 유통 허가 시점에서 6개월 이내에 이 바코드로 식별방식을 변경해야 한다. 화장품 유통허가증 소지 사업체는 2024년까지 바코드를 부착해야 한다.

 

법령에서 규정하는 2차원 바코드는 디지털 데이터의 식별, 투사, 추적에 사용되는 높은 디코딩 용량을 지닌 2차원 형태의 그래픽이다. 인증(Authentification)과 식별(Identification) 형태가 있다.

 

인증은 제조단위 번호(batch number)를 포함한 제품의 일련번호를 스캔하거나 검색하는 방식이다. 식약청만이 발급할 수 있다.

 

인도네시아 식약품 법령 제25조는 소비자에게 제공되는 제품 정보에 상품명, 식약청 등록 번호, 식약청 등록 번호 유효기간, 제품 취급업체명 및 주소, 패키징 정보 등을 포함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코트라 현지 무역관은 소비자가 제품의 바코드를 스캔했을 때 이러한 사항들을 알 수 없다면 불법 유통 제품으로 간주될 수 있다고 전했다. 소비자는 애플리케이션의 민원 기능(Pengaduan Menu)을 통해 미식별 제품명, 제조단위번호, 포장지 겉면에 표기된 등록 번호, 구매 장소 등을 입력하고 제품 사진을 업로드 해 불법 유통 제품 신고를 할 수 있다.

 

2018년 12월 31일 기준 인도네시아 식약청 애플리케이션에 2차원 바코드를 등록한 제품은 식품 21개, 의약품 5개 등 총 26개 종류로 파악되고 있다.

 

코트라 관계자는 “인도네시아의 2차원 바코드 부착 의무화 법령 시행에 따라 인도네시아의 불법 유통제품에 대한 개선이 기대되고 있다”며 “해외 기업들에겐 생소할 수 있는 만큼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고 밝혔다.

 

출처 : 방석현 기자, <인니 화장품 바코드 표기 2024년까지 의무화>, 뷰티누리, 2019.0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