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센터

PRESS RELEASE

PRESSInterCHARM Korea

바이셀도르프, 한국서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스타트

[EU 리포트] 바이셀도르프, 한국서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스타트

이미지 출처 : 모다에스 https://www.modaes.es
▲ 이미지 출처 : 모다에스 https://www.modaes.es

 

[코스인코리아닷컴 최지윤 스페인 통신원] 독일 기업 바이셀도르프가 서울에서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를 시작해 주목받고 있다.

 

바이셀도르프는 다른 화장품 대기업처럼 화장품 분야에서 계속 도전을 하며 로레알, 코티, 록시땅과 같이 자체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를 시작했다. 바이셀도르프의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는 '니베아 액셀러레이터 NX'(Nivea Accelerator NX)라고 불린다.

 

이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는 서울에 기반을 두고 총 200개 기업 후보 중에서 5개 기업과 함께 시작할 예정이다. 기업은 사업 잠재력, 혁신이념과 팀역량을 고려해 심사했다. 이 5개 기업은 새로운 제품 개발을 위한 빅 데이터 플랫폼인 언파(Unpa), 맞춤형 안티링클 트리트먼트의 기술 디바이스를 개발하는 레지에나(Reziena), 한국 화장품을 인도에 판매하는 리메세(Limese), 페이셜 케어의 인디 브랜드 글로우힐(Glowhill)과 수제 제품 판다(Panda) 등이다.

 

로레알은 화장품과 향수 사업의 발전을 이끌기 위해 2017년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를 시작한 선구자였다. 푸치(Puig)는 작년초 같은 프로젝트를 진행했으며 록시땅은 지난해 9월 같은 사업을 진행했다.

 

바이어스도르프는 지난해 2017년 대비 2.5% 증가한 72억 3,300백만 유로(한화 약 9조 3,531억 3,696만 원)의 매출을 거두며 한 해를 마감했다.